닫기 공유하기

솔비 "청혼 받아봤지만 거절…태닝숍서 송강에 설렘 느껴"

11일 ENA '하입보이스카웃' 방송

[편집자주]

사진=ENA '하입보이스카웃'
사진=ENA '하입보이스카웃'
가수 겸 방송인 솔비가 연애·결혼, 소문 등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을 이야기한다.

11일 오후 7시 30분 방송하는 ENA 예능 프로그램 '하입보이스카웃'(연출 정은하) 9회에서는 노래, 댄스, 그림, 문예창작 등 다재다능한 '하입걸' 솔비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솔비는 자신의 두 번째 자아인 '화가 권지안'이 언급되자 "전현무, S.E.S. 유진 등이 제 그림을 구매했다, 청담동 사모님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났었다"라며 미스터리한 정체를 밝힌다.

탁재훈은 "솔비 씨는 다방면에 계속 도전하는 인생인데 결혼만 도전을 못 했다"라며 돌직구 질문을 곧바로 던진다. 이에 솔비는 "알아서 잘살고 있다, 오빠는 어제 누구랑 있었나? 갈색 단발머리 그녀?"라며 '반사 공격'을 퍼부어 탁재훈을 어질어질하게 만든다.

정신 줄을 잡은 탁재훈은 "혹시 본인은 결혼하고 싶은데 상대방이 싫어한 건 아니냐?"며 질문 세례를 더욱더 퍼붓고, 솔비는 "청혼도 받아봤지만 거절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긴다. 이에 탁재훈은 "연예인이 청혼했냐?"며 폭탄급 질문을 투하하고, 솔비는 "왜요? 뭐…"라며 무언의 인정을 하는 듯한 대답으로 장내를 술렁이게 만든다.

나아가 탁재훈은 "소문에 의하면 유명인들과 썸이 있었던데?"라고 묻고, 신규진은 '11세 연하' 배우 송강과의 썸 기사를 끄집어낸다. 이에 솔비는 "태닝 숍에서 설렘을 느꼈다, 그래서 (송강의) SNS 팔로우를 했다가 팔로우 취소도 혼자 했다"라며 송강과 관련된 리얼 '썰'을 풀어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