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학생·학부모 돈 9천만원 가로챈 30대 선생님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제주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부모들과 학생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피해액수가 9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교사 A씨에 대한 추가 고소장이 접수됐다.

교사 A씨는 지난 3월 자녀들의 채무관계를 해결해준다는 명목으로 학부모들에게 돈을 받은 뒤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지난달 피해자는 2명으로 알려졌으나 총 6명으로 늘었고 피해액도 850여 만원에서 약 9000만원으로 늘었다.

학부모 B씨와 C씨는 자녀들이 학생 D군에게 돈을 빌렸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변제할 목적으로 교사 A씨에게 각각 800여 만원, 50여 만원의 돈을 건냈다. 그러나 A씨는 돈을 D군에게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학교를 다니면서 포크레인 작업을 해 돈을 모은 D군에게도 약 6800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음주 쯤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현재까지 피해자는 학부모 5명, 학생 1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