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구시, 시장 직속 '행정통합 전담조직' 신설…연내 특별법 통과 목표

[편집자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구·경북 통합 관련 관계기관 간담회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 두 번째), 홍준표 대구시장,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오른쪽)과 기념촬영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구·경북 통합 관련 관계기관 간담회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 두 번째), 홍준표 대구시장,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오른쪽)과 기념촬영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대구시는 11일 시장 직속의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을 신설해 오는 17일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여명 규모로 꾸려지는 통합추진단은 올해 특별법 통과를 목표로 특별법안 마련과 낙후지역의 균형발전정책 수립 등을 전담하는 한시조직이다.

또 투자 유치, 지역개발 등 지방 이양 사무 발굴과 함께 국회, 정부, 시의회 등과의 협의, 대구·경북 산하기관 통·폐합 및 이전 정책 등도 수립한다.

앞서 지난달 17일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경북행정통합 추진에 합의한 후 대구시와 경북도는 각각 기획조정실장을 중심으로 통합TF실무추진단을 구성해 통합 방향과 추진체계를 논의해 왔다.

이어 이달 4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홍 시장, 이 지사가 만나 통합 필요성과 기본원칙, 통합로드맵에 대해 합의했다.

대구시는 오는 9월 말 행정통합 특별법안을 발의한 후 10월 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올 연말 특별법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대구와 경북이 통합하면 서울의 33배나 되는 면적과 경기도와 같은 31개 시·군·구, 인구 500만명의 비수도권 최대 도시가 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