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지숙, ♥이두희 무혐의 처분에 "청렴한 남편, 진심 존경"

[편집자주]

사진=지숙 SNS 캡처
사진=지숙 SNS 캡처
그룹 레인보우 지숙이 남편인 이두희 멋쟁이ㅅ 2년간의 법적 분장 끝에 배임, 횡령 관련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숙은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한 치의 의심 없이 믿어주고 응원해 준 주변 분들께 제 모든 마음 다해 감사를 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말 힘들었을 재수사에서도, 청렴한 남편에게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전하며, 지금 이 순간 드는 모든 좋은 생각과 마음들 하나하나 함께 실천하면서 잘 살아가겠다"라며 "고맙습니다. 정말로요!"라고 심정을 표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와 형사4부는 지난 5일 '천재 해커'로 유명한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이하 멋사) 이사의 횡령 및 배임을 주장하던 이 모 전 메타콩즈 대표의 고소 건에 대해 '혐의없음'이라고 결론지었다.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리며, 2년간 진행되었던 법적 다툼은 종료됐다.

이와 관련, '천재 해커'로도 유명한 이두희 이사는 10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한 심정을 고백했다. 이두희는 "2022년 9월, 메타콩즈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느닷없이 횡령, 배임 등으로 고소를 당했고, 비교적 이른 시점인 2023년 2월에 강남경찰서에서 불송치로 마무리됐다"라며 "하지만 상대측이 엄벌탄원서를 내는 등 지속적으로 문제 삼아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으로 넘어가게 되었고 장기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떳떳했기에 통장 거래 내역을 포함한 모든 데이터를 수사당국에 제공하며 검찰에 적극 협조했고, 지난주 수요일 마침내 검찰에 의해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631일 걸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작게나마 이름이 알려졌다는 이유로 지나친 노이즈가 생겼지만,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와서 다행"이라며 "이제 소모적인 일들은 뒤로하고, 머릿속에 들어있는 IT 지식을 바탕으로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해시태그로 "지숙아 고생 많았어"라고 덧붙여 곁은 지켜준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앞서 이두희 이사는 멋사를 운영하며, 메타콩즈의 최대 주주 겸 최고기술책임자로도 겸직해 왔다. 그러다 2022년 메타콩즈 경영진 사이 분열이 생겼고, 이 전 대표는 이두희 당시 멋사 대표를 횡령, 배임 혐의 등으로 고소 및 고발했다. 하지만 서울 강남경찰서는 2023년 2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모든 혐의에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그 뒤 엄벌탄원서 제출 등 이 전 대표 측이 거듭 문제를 제기하자 검찰은 경찰에 재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이두희 이사는 11년 만에 멋사 대표직에서 스스로 내려온 후 조사에 임하며 상황은 장기화했다. 이후 약 2년 만에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한편 이두희 이사는 지난 2020년 10월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과 결혼했으며, 이후 '부러우면 지는 거다', '구해줘! 홈즈'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