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북소비자단체 "의료대란 해결 안되면 건강보험료 거부"

[편집자주]

전북자치도 익산시 원광대병원 대강당에서 원광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사직서 전달을 마치고 가운을 반납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전북소비자정보센터가 정부와 의료계를 향해 의료대란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 만약 해결되지 않으면 건강보험료 거부 시민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했다.

센터는 11일 호소문을 내고 "4개월간 이어지는 의료 대란을 소비자들은 아프면 안 된다는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지켜보고 있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극단적인 강 대 강으로만 간다면 국민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일부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하고,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도 개원의 대상으로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며 "만약 의료계 집단 휴업이 실행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려컨대 응급실을 찾은 중증 환자가 오갈 데가 없어 방치되는 끔찍한 상황이 현실화할 수 있다"며 "의료소비자인 환자에게 치료는 필수이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의료소비자인 국민이 참고 기다려 온 것은 정부와 의료계에 보내는 신뢰의 표시"라며 "병원에 가지 않아도 매월 의무적으로 건강보험료를 내는 우리도 최악의 경우 거부 운동을 벌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센터는 "정부와 의료계는 침묵하고 있는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을 저버리지 말고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서주길 바란다"면서 "전향적으로 만나 의료 정상화에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편 의협은 오는 18일 집단 휴진과 궐기대회를 예고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