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새만금 미래 먹거리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전문가들 힘 보태

‘새만금 식품허브 구축 사업 모델’ 개발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편집자주]

 새만금개발청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뉴스1
 새만금개발청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뉴스1

새만금개발청이 새만금의 신성장 미래 먹거리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과 관련해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을 청취했다.

새만금개발청은 11일 라마다 군산호텔에서 ‘새만금 식품허브 투자 활성화를 위한 사업모델 구상’ 정책연구용역 중간 결과에 대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자문회의에는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새만금 미래전략 포럼, 새만금기본계획 식품분과 자문단 등 농수산·식품 관련 민간위원과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를 지원 중인 전북자치도 등 관계기관도 함께했다.

새만금청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서 경쟁력 있는 농식품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산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세계 최고의 농생명 연구기관인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 푸드바이오연구소와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 파트너십 형성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와 전북자치도에서도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 구축’을 위한 별도의 전문용역을 수행 중이다.

자문위원들은 이날 새만금의 우수한 물류 인프라(공항·철도·항만)를 기반으로 농식품 수출·가공 단지와 신항만과 배후부지에 콜드체인(저온 유통)을 구축·운영하는 등 차별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농식품 기업도 다각적으로 농생명용지를 활용 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지원과 파격적 인센티브 제공으로 기업 친화적 지역으로 탈바꿈 시켜야한다는 적극적인 의견도 제기됐다.

그러면서 새만금이 동북아 식품무역의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공감했다.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은 식품산업 관련 잠재적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농림축산식품부·전북자치도 등과 함께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 기반을 다져 나가 투자유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