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수자원공사, 안동시 ‘임하댐 수상태양광사업’ 본격 착수

한수원과 협약…국내 제1호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2만 2000가구 전력량 공급…소나무 3만3000그루 식재 효과

[편집자주]

왼쪽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이형석 태양광사업부장, 강준호 탄소중립기획부장, 송현승 기후탄소사업처장, 오은정 환경에너지본부장, 한국수력원자력(주) 윤상조 그린사업본부장, 강영철 재생에너지처장, 김윤중 사업건설부장, 박문수 사업건설차장. (한국수자원공사 제공)/뉴스1
왼쪽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이형석 태양광사업부장, 강준호 탄소중립기획부장, 송현승 기후탄소사업처장, 오은정 환경에너지본부장, 한국수력원자력(주) 윤상조 그린사업본부장, 강영철 재생에너지처장, 김윤중 사업건설부장, 박문수 사업건설차장. (한국수자원공사 제공)/뉴스1
 
한국수자원공사가 11일 대전 본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경북 안동시 임하댐에 47.2㎿ 규모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한 주주 간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 운영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각자 자본금 74억7000만 원(한국수자원공사), 71억7000만 원(한국수력원자력)을 출자해 공사 착공과 총사업비 조달을 위한 프로젝트 금융(PF) 등 후속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이후 안동시 임하면과 임동면 등 사업구역 인근 지역사회에 이익 환원을 위한 마을법인 구성, 건설 공정 관리, SPC 운영 등 사업 관리를 위한 업무를 분담할 계획이다.

총 732억 원을 투입, 올해 12월 구축될 계획인 임하댐 수상태양광사업은 지난 2021년 12월 국내 제1호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사업으로 지정돼 해당 지자체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추가 부여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는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 제27조에 따라 40㎿ 이상의 환경친화적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운영하기 위한 구역을 말한다.

향후 한국수자원공사는 다목적댐에 구축하는 수상태양광설비 중 최대규모인 연평균 6만1563㎿h의 발전량을 통해 안동시 일대 약 2만 2000 가구의 연간 전력 사용량을 충당할 계획이다. 이는 소나무 3만 3000여 그루를 식재하는 것과 같은 연간 약 2만 8000 톤의 탄소배출 절감량이며, 이를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등 탄소중립에 적극 기여할 전망이다. 

장병훈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환경부문장은 “이번 사업은 안동시 등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1호 사업이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더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이익을 공유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는 지속가능한 상생협력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성공적인 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