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영주 장관 "은행권과 함께 '명품 전통시장' 만들어 가겠다"

중기부, 금감원과 '장금이 결연' 확대보고대회 개최

[편집자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도시락카페 통(通)에서 열린 전통시장-금융시장 결연 확대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금감원과 중기부는 지난 4월부터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금융사기 피해 예방과 상생금융을 위한 '장금이' 결연을 추진 운영중이다. 2024.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도시락카페 통(通)에서 열린 전통시장-금융시장 결연 확대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금감원과 중기부는 지난 4월부터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금융사기 피해 예방과 상생금융을 위한 '장금이' 결연을 추진 운영중이다. 2024.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시중은행 등 금융권과 전통시장 간 연대·협력을 강화해 자생력을 가진 '명품 시장'을 만들어가겠다고 11일 밝혔다.

오영주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에 열린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에서 "상인회에서 자생력을 가진 명품 시장을 만들어 가곘다는 포부를 밝힌 부분에서 큰 공감대를 이뤘다"며 "그 과정에서 장금이 결연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오 장관은 "장금이 결연은 우리 민생 경제에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인 보이스피싱 등 금융 사기를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며 "또 은행연합회가 중심이 돼 42개 시장들에 여러가지 전용 금융 상품을 출시해주고 어려운 시기에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42개 전통시장에서 하던 것을 전체 전통시장으로 넓힐 수 있게 됐다"며 "장금이 결연이 전통시장의 금융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오 장관은 "정부의 여러 부처와 함께 전통시장을 비롯한 우리 소상공인들이 더 빨리 자생력을 갖추고 더 성장하고 우리 민생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마중물을 마련하겠다"며 "전통시장 곳곳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여러가지 논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금이 결연은 전통시장의 금융사기 피해 예방, 맞춤형 금융상담창구 마련을 위해 전통시장과 금융기관을 연결하는 결연을 말한다.

중기부와 금융감독원은 이날 대회에서 전통시장과 금융기관의 연대․협력 확산을 위한 장금이 결연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양측은 그간 42개 전통시장과 10개 은행 간 맺어진 결연을 전국 통합 협력체계로 확대하기로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