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충북도 "투자유치 대기업 의존 탈피 산업군 다변화 시동"

투자유치 목표액 50조→100조원 상향, 신산업 분야 개척

[편집자주]

김영환 충북지사가 11일 민선8기 투자유치 실적과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김영환 충북지사가 11일 민선8기 투자유치 실적과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북도가 대기업과 특정 산업군에 쏠린 투자유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산업군 다변화에 나선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민선8기 충북도의 투자유치 실적은 50조 원이다.

민선8기 출범 2년 만에 목표액인 60조 원의 83.5%를 달성했다.

전체 투자유치 금액 중 80.6%(40조 원)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분야에 집중돼 있다. SK하이닉스와 LG에너지솔루션 등 대·중견기업 의존도 역시 약 80%에 이른다.

도는 투자유치 목표액을 100조 원으로 상향하면서 대기업과 특정 산업군에 의존한 투자유치 구조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반도체와 배터리 등 첨단산업분야 투자유치는 이어 가면서도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춰 양자산업, 인공지능(AI), 수소 등 신산업 분야 기업 유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판교와 같은 역할을 하는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과 의료 등 서비스업 투자도 강화할 계획이다.

제조업 중심에서 벗어나 소비의 역외 유출을 줄이고 윤석열 정부의 정책과제와 연계해 충북형 기회발전 특구 지정도 목표로 한다.

또 소외 지역의 교통망 확충으로 투자 균형에 힘을 쏟기로 했다.

김영환 지사는 "민선8기 후반기에는 잘하는 분야는 더 잘하고, 새로운 분야는 도전적으로 개척할 것"이라며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도정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