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영동군의회서 영동양수발전소 건설 생활민원 도마 위

이수동 의원 미래전략과 행정사무감사서 집중 추궁

[편집자주]

영동군 양강면 산막 1리 주민들이 영동양수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발생한 생활 불편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영동군 양강면 산막 1리 주민들이 영동양수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발생한 생활 불편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충북 영동양수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발생한 생활 민원이 도마 위에 올랐다.

영동군의회 이수동 의원은 11일 열린 미래전략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를 집중 추궁했다.

이 의원은 "영동양수발전소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흙탕물이 하천에 유입돼 민원이 제기됐는데 이를 알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이 공사 현장 인근 양강면 산막 1리 주민들은 최근 소음과 잦은 공사 차량 통행으로 생활 불편이 가중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공사와 감리 등을 모아 주민 생활 민원 해결에 협의했어야 했다"라며 "군이 꼼꼼히 챙기지 못한 것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어 "앞으로 군의회와 민원 사항을 공유하며 처리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답변에 나선 정경순 미래전략과장은 "현장 확인 때는 흙탕물 유입을 확인할 수 없었다"며 "농사 짓는 데 차질이 없도록 주민들이 직접 감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산막1리 마을 앞 양방향 도로에 과속방지 카메라를 설치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