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독도공항이 대마도에?…구글지도 황당 오기 "日 못된 속내가 진화"

[편집자주]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전 세계 최대 검색사이트 구글에서 제공하는 지도 서비스인 '구글 맵스'에서 독도에 관한 큰 오류가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실제 구글 맵스 앱에 들어가서 독도를 검색하고 한 칸 띄어쓰기를 하면 연관검색어 리스트에 '독도 공항'이 나오고 있다"며 "'독도 공항' 밑에는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시 미쓰시마마치'라는 주소가 쓰여 있고, 이를 클릭하면 '쓰시마(대마도) 공항'으로 안내한다"고 설명했다.

누리꾼의 제보를 통해 알게 됐다는 그는 "확인 결과 구글 지도에서 어이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잘 아시듯이 독도에는 공항이 없다"고 말했다.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이어 "'독도 공항'이라는 항목 자체가 들어가 있는 것도 문제지만 클릭하면 '쓰시마 공항'으로 안내하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특히 구글 맵스는 한국 내에서만 '독도'로 표기하고 있고, 일본 내에서는 '다케시마'로 표기하는 등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서경덕 교수는 "전 세계 구글 맵스에서는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표기하고 있는 점도 큰 문제"라면서 "왜냐하면 '리앙쿠르 암초'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독도 영유권을 희석하려는 의도로 국제사회에 널리 퍼뜨리는 용어이기 때문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우리가 독도에 대해 얼마나 가르치고 알고 있는지도 생각해 봐야 할 문제다", "실제로 독도 공항에 대한 안내를 일본공항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빨리 수정되기를 바란다", "일본의 못된 속내가 진화한다고 해서 대한민국 국민들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