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러시아, 전술핵무기 2단계 훈련 시작…벨라루스군도 동참

"전술핵무기 전투 사용 준비 태세 유지 위한 것"

[편집자주]

2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가 전술핵무기 훈련을 러시아 남부에서 시작했다고 밝힌 가운데 러시아군이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을 설치하고 있다. 2024.05.21/ © 로이터=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2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가 전술핵무기 훈련을 러시아 남부에서 시작했다고 밝힌 가운데 러시아군이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을 설치하고 있다. 2024.05.21/ © 로이터=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군이 러시아 영토에서 전술(비전략) 핵무기 합동 훈련 2단계를 시작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벨라루스군과의 합동 훈련으로 진행되며 전술핵무기를 전투용으로 사용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훈련은 러시아와 벨라루스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위해 비전략적 핵무기 일부를 전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인력과 장비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21일에도 러시아군은 남부군관구에서 전술핵무기 훈련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러시아 국방부는 남부군관구 미사일 편대 요원들이 '이스칸데르' 전술 탄도 미사일 시스템을 위한 특수 탄약을 확보하고 발사체를 장착하며 지정된 위치 지역으로 은밀히 이동하는 전투 훈련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지난달 5기 취임식 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서방의 위협을 이유로 군에 전술핵무기 배치 연습을 지시한 바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