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7대 3·단일 지도체제 확정 임박…12일 최종 발표

당헌당규개정특위, 11일 회의 열었지만 막판 진통
7월23일 전대 열고 새 지도부 출범 유력

[편집자주]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이 전당대회 룰·지도체제 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막바지 조율 작업에 한창이다. 현재로선 경선 룰의 민심 반영 비율을 30%로 상향하되, 현행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방향이 유력하다. 국민의힘은 12일 개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11일 국민의힘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개정안을 논의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회의를 한 후에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특위가 이날 중 결론을 낼 것으로 봤지만, 이날 회의에서도 개정안을 확정 짓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개정안의 내용은 얼추 가닥이 잡혔다. 전대 룰의 경우 기존 당심 100%에서 민심의 비중을 30%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다만 일부 참석자들 사이에선 민심을 50%까지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체제는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모양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일 '승계형 지도체제'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지만, '비윤계 당대표 견제용'이라는 당내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한편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등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는 7월 23일로 전망된다. 전날 강전애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7월 25일을 잠정적으로 (전대 일정으로) 잡았는데 이르게도 가능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일정을 당겼다)"고 설명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