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소상공인 치유하는 '장금이' 전국 전통시장에 뜬다(종합)

중기부, 금감원과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 확대보고대회' 개최
시장-금융사 연계 '장금이 결연' 전국 확대…'금융보안관'도 위촉

[편집자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마치고 장을 보며 시장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마치고 장을 보며 시장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감독원이 전국 전통시장에 '현대판 장금이'를 투입한다.

'장금이'는 전통시'장'과 '금'융회사의 복합어로, 전통시장과 금융시장이 연대해 민생금융범죄 예방 등 활동을 펼치는 '결연' 활동을 말한다.

이번에 중기부는 금융감독원과 함께 42개 전통시장에서 전국 전통시장으로 확대해 '통합 협력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했다. 은행들은 민생금융범죄 예방을 돕는 한편 시장 상인들을 위한 특별한 금융 상품을 만들어 지원한다.

11일 중기부와 금감원은 서울 통인시장에서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 확대보고대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알렸다. 

대회를 통해 양측은 그동안의 '장금이 결연' 활동 실적을 종합·점검하고 전통시장과 금융기관의 연대·협력 확산을 위한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장금이 결연은 전통시장의 금융사기 피해 예방, 맞춤형 금융상담창구 마련을 위해 전통시장과 금융기관을 연결하는 결연을 말한다.

지금까지 42개 전통시장과 10개 은행이 결연을 맺어 전통시장 순회방문, 가두 캠페인 등 피해 예방 홍보·교육을 실시했다. 장금이 상담창구 등을 통해 총 2억4000만 원(11건)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했다.

중기부와 금감원은 이런 '장금이 결연'을 전국으로 확산한다. 기존 일대일 결연 방식에서 벗어나 전국 전통시장과 금융회사 전체의 통합 협력체계로 전환에 나선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에서 열린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에서 열린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이를 위해 전국상인연합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은행연합회는 이날 현장에서 연대‧협력 확산을 위한 세부 협력 방안을 담아 3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전상연에서는 전통시장 상인회·청년몰 상인회장 등을 금융보안관으로 위촉해 시장연계 피해 예방 활동을 추진하고 소진공은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에 불법사금융·보이스피싱·보험사기 관련 교육과정 신설한다.

이날 확대보고대회에서는 대표로 금융보안관 3명을 위촉했다. 이후에는 전상연 추천으로 시장 상인을 금융보안관으로 위촉할 예정이다.

오영주 장관은 "장금이 결연은 우리 민생 경제에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인 보이스피싱 등 금융 사기를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며 "또 은행연합회가 중심이 돼 42개 시장들에 여러 가지 전용 금융 상품을 출시해 주고 어려운 시기에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줬다"고 설명했다.

시중은행에서도 '장금이 결연' 확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먼저 신한은행은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자사 앱을 통해 온누리상품권 판매·홍보를 추진한다. 9월까지 신한은행 뱅킹 앱 '신한SOL' 내 온누리상품권 구매 탭을 만들고 영업점 내에도 '카드형 온누리상품권 QR과 안내물을 비치한다.

이외에도 신한은행 금융소비자 교육센터 '신한 학이재'를 활용해 전통시장 상인 금융사기 피해 예방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보이스피싱 피해 구제를 위한 '신한 슈퍼 SOL 금융안심보험'을 무료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결연 전통시장 상인 대상 금리 우대 상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결연 통시장 상인이 1억 원 이하의 신규 대출을 받을 경우 최대 2.0% 우대 금리를 적용한다. 또 결연시장 소상공인을 위한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가입도 무료로 서비스한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마치고 장을 보며 시장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마치고 장을 보며 시장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경남은행은 모바일뱅킹, 영업점 IPTV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대응 요령을 안내하고 2500명에 보이스피싱 피해보상 보험 무료가입을 지원키로 했다. 보험 가입자에는 금리 감면도 추진한다.

또 상인회와 연계한 장금이 창구 운영을 확대하고 경영 컨설팅이나 교육 등을 실시하는 소상공인 희망드림 창원 및 울산 센터 운영도 이어간다.

이들은 이외에도 키오스크 설치 비용 지원이나 홍보 영상 송출 등 전통시장 환경 개선과 지원 홍보 활동을 약속하기도 했다.

오 장관은 "정부의 여러 부처와 함께 전통시장을 비롯한 우리 소상공인들이 더 빨리 자생력을 갖추고 더 성장하고 우리 민생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마중물을 마련하겠다"며 "전통시장 곳곳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여러가지 논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조선시대에 의녀 장금이가 아픈 백성을 치유한 것처럼 장금이 결연이 소상공인과 지역 주민의 각종 어려움을 치유하는 현대판 장금이로 굳건히 자리 잡기를 바란다”면서 “금감원도 금융범죄 피해 예방과 상생금융을 위해 관계기관 모두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