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백약이 무효' 상암 DMC 랜드마크 용지 '99년 임대' 만지작

6번째 토지 매각 입찰 무산…20년째 주인 못 찾고 개발 '표류'
여의도 IFC, AIG가 99년 토지 임대…공유재산법 개정 필요성도

[편집자주]

상암 DMC 랜드마크 위치도(서울시 제공).
상암 DMC 랜드마크 위치도(서울시 제공).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디지털미디어시티) 랜드마크 용지 매각이 6번째 입찰에서도 응찰자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서울시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여의도 IFC 부지에 적용했던 99년간 토지를 임대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달 말 상암 DMC 랜드마크 용지의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결과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이 용지는 상암동 1645·1646 필지로 총 3만7262㎡ 규모, 공급 예정 가격은 8365억 원이다. 시는 2004년부터 이곳에 랜드마크 빌딩을 세우겠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20년간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번 6번째 입찰에서는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고 참여 조건도 완화했다.

공동주택이나 오피스텔 등 주거 용도 비율을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늘리고, 숙박 시설은 20% 이상에서 12% 이상으로 비율을 낮췄다.

사업자 초기 부담 해소를 위해 특수목적법인의 설립 자본금도 총사업비 10% 이상에서 200억 이상으로 낮추는 등 투자 여건을 크게 개선했음에도 응찰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고준석 연세대 상남경영원 주임교수는 "상암 DMC 부지는 서울 중심이 아닌 외곽 지역에 위치해 여의도와 용산, 강남 등 주요 업무지구보다 입지 면에서 밀린다"며 "공사비 급등에 PF대출 경색 등 부동산 시장이 침체하면서 토지를 매입한 뒤 개발 이익을 크게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이 없기 때문에 토지 매각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20년 전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99년 임대' 방식을 DMC 랜드마크 용지에도 적용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

IFC는 서울시 소유의 부지 1만여 평을 미국 금융기업인 에이아이지(AIG)가 99년간 임대해 지은 건물이다.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인 2003년~2005년 AIG는 서울시로부터 토지를 임대해 약 1조 5000억 원을 투자, 최첨단 오피스빌딩 3동과 호텔 등 5개 건물을 지었다.

임대 기간은 50년을 보장하되, 1회에 한해 49년 연장할 수 있어 총 99년간 임대할 수 있다. 임차 기간이 끝나면 서울시는 토지는 물론 건물도 기부채납을 받는 방식이다.

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토지 임대 방식은 고려해 볼 중요한 대안 중 하나"라며 "기본적으로 상암동은 서울의 서북쪽 끝단에 위치해 도시가 가지고 있는 중심적 위치와 입지적 장점이 크지 않은 곳이기 때문에 토지 임대료도 합리적으로 조정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내 기업이 시유지를 99년간 임대하는 것은 불가능해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에 따르면 임대형 개발의 위탁 기간은 30년까지로 제한돼 있다.

이 법을 적용받지 않는 외국계 기업은 IFC 부지를 99년간 임대할 수 있지만, 국내 기업은 최장 30년으로 오히려 역차별받는 셈이다.

서울시는 토지 임대 방식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DMC 랜드마크 부지 개발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올 초 사업 설명회 당시 100여 개 기업이 참여했고, 높은 관심을 보인 곳도 있다"며 "이들 기업을 중심으로 애로사항을 들어보고, 전문가 진단도 받아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