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장학재단, 영천시와 학자금 대출 장기 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편집자주]

한국장학재단과 영천시 업무협약식 체결 사진. (한국장학재단 제공)
한국장학재단과 영천시 업무협약식 체결 사진. (한국장학재단 제공)

한국장학재단과 경북 영천시가 11일 '학자금 대출 청년 장기 연체자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영천시에 거주하는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지원해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을 낮추고 취업과 창업 등 경제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신청 대상은 영천시에 주소지를 둔 39세 이하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자로, 2가지 유형으로 신청할 수 있다.

1유형은 신용도 판단 정보가 등록된 청년 장기연체자가 분할상환약정을 체결할 경우 영천시가 1인당 100만원 한도에서 초입금을 지원하고 한국장학재단이 신용도 판단 정보 해제를 지원하는 유형이다.

2유형은 성실 상환자 조기 상환 지원사업이다. 분할상환약정 체결 후 1년 이상 유지하고 약정 금액의 50% 이상을 상환한 연체자에게 1인당 100만원 한도의 조기 상환금을 지원한다.

배병일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더 많은 청년 장기 연체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외부 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