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2인 지도체제' 고집하는 황우여…한동훈에 약일까 독일까

단일지도체제 가닥에도…"한동훈, 대권 도전 부담 줄여" 부각
책임론 강조, 韓 출마 부담감 더 커져…2인체제 '힘빼기' 우려

[편집자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공동취재) 2024.4.1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공동취재) 2024.4.1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이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인 지도체제'의 장점을 재차 부각하고 나섰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등 대권 주자들이 대선을 앞두고 당대표직을 내려놓을 경우 초래될 당의 혼란기를 막을 수 있단 논리다.

황 위원장은 11일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2인 지도체제로 전환되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도 훨씬 부담이 적을 것"이라며 "(대권 도전을 위해) 조용히 나가도 당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 견제용이라는 비판을 받는 2인 지도체제가 한 전 위원장에게도 이점이 있다고 반박한 것이다.

황 전 위원장이 2인 지도체제를 주장하는 논리는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기반을 두고 있다. 국민의힘 당헌상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대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후보는 대선 1년6개월 전까지 당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 2027년 대선에 출마할 의향이 있는 자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될 경우, 내년 9월이면 당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단 뜻이다.

현행 단일 지도체제에서 당대표가 대선을 위해 내년 9월 당대표직을 내려놓으면 국민의힘은 또다시 지도부 공백 속에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된다. 이 경우 대선 출마 전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해 당권을 이용했단 당 안팎의 비판이 불가피하다.

그간 국민의힘은 현행 단일 지도체제에서 당대표가 사퇴하면서 지도부 공백 사퇴를 맞고 비대위로 전환되는 사태를 여러 번 겪었다. 2022년 윤석열 대통령 집권 이후 이준석 대표, 주호영 비대위원장, 정진석 비대위원장, 김기현 대표, 한동훈 비대위원장, 황우여 비대위원장 등 6명이 당대표를 맡았다. 당 지도부를 새로 선출, 임명할 때마다 세 과시와 잡음이 반복됐다.

게다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될 당대표의 경우 2026년 6월 지방선거를 지휘해야 하는 상황이라 내년 9월 사퇴할 경우 책임론이 더욱 거셀 것으로 관측된다.

황 위원장은 '2인 지도체제'가 이같은 당의 혼란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대권주자들이 당권에 도전할 때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2인 지도체제는 당대표 경선의 1위 득표자가 당대표를 맡고, 2위가 수석 최고위원을 맡는 방식이다. 수석 최고위원이 당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승계받는다는 점이 현행 단일 지도체제와 다르다. 대표가 대권 도전을 위해 사퇴해도 지도부는 붕괴하지 않는 셈이다.

황 위원장은 지난 4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도 "(윤석열 정부 출범 후) 2년 새 6명이나 당대표가 바뀐 이유는 단일지도체제라 무슨 문제가 생기면 당대표가 책임지고 사퇴하기 때문"이라며 "이런 단절을 최소한으로 피하기 위해선 당대표 선거에서 2명 정도는 최고위원으로 보내는 게 어떠냐는 말이 솔솔 나온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2인 지도체제에 대한 당내 반응은 싸늘하다. 2인 지도체제에선 당대표와 수석 최고위원(부대표)의 힘겨루기로 인해 단일대오를 해칠 거란 우려가 있다.

또한 친윤(친윤석열계)과 친한(친한동훈계) 모두에게 2인 지도체제의 실익이 크지 않다. 친한계는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로 당선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2인 지도체제가 대표의 힘을 뺄 거라 우려한다. 친윤계 입장에선 친윤 당권 주자가 보이지 않는 현 상황에, 2인자인 부대표마저 비윤 색채의 인사가 될 수 있는 2인 지도체제가 반갑지 않다.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도 2인 지도체제로의 전환이 아닌 현행 단일 지도체제의 유지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2인 지도체제는 단일 지도체제와 집단 지도체제의 단점만 부각되는 애매한 지도체제가 될 확률이 높다"며 "당에서 반길 사람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