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충북참여연대 "청주시, 청주병원 지키기 위한 대책마련 나서야"

"행정편익 봐주기로 했으나 사실상 무산"
시청사 신축으로 인해 강제철거

[편집자주]

청주병원 © News1 김용빈 기자
청주병원 © News1 김용빈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청주병원의 법인 취소 사태와 관련해 "뒷짐만 지고 있다"며 청주시를 규탄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0일 충북도가 청주병원 법인 취소 사전처분 통지를 송달했다고 한다"며 "병원 측에 청문 기회가 주어지지만 사실상 취소 수순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북도가 절차를 지켜 법인 취소를 돌입한 상황에서 청주시가 지역 의료법인을 지키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시청사 신축으로 인해 병원 강제 철거 절차까지 진행하며 결국 모든 행정 편익을 봐주기로 했으나 사실상 문을 닫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신청사 건립으로 인해 지역 의료법인이 파괴된다면 무능 행정은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며 "이제부터라도 청주병원을 지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충북도는 인근 건물에 임차형식으로 이전하려하는 청주병원의 의료법인 정관변경을 거부했다.

청주병원은 충북도의 운영기준인 '법인 소유의 토지, 건물에서 의료기관 운영이 가능하다'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충북도는 2019년부터 청주병원에 도내 규정에 맞게 이행 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