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밤낚시' 손석구, 첫제작 도전 "미천한 경험으로 감당 안돼…운 좋았다" [N현장]

[편집자주]

밤낚시 스틸
밤낚시 스틸

배우 손석구가 '밤낚시'를 통해 처음 제작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밤낚시'(감독 문병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문병곤 감독과 손석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손석구는 "한 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제작을 담당한다는 건 저의 미천한 경험으로는 감당도 안 되고 먼 훗날의 얘기라 생각했다"면서도 "그런데 운때가 좋았던 것 같고 숏폼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처음에 이 영화를 기획했던 현대자동차에서 믿고 맡겨주셨다"며 "배우로서가 아닌 모든 과정에 참여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자유만 주어진다면 해보고 싶다 했는데 흔쾌히 동의해 주셨고, 오히려 제가 민망할 정도로 해보고 싶은 걸 해도 좋다고 하셨다, 그걸 좋게 봐주셨고 그래서 가능했던 것 같다, 운이 좋았다"고 털어놨다.

한편 '밤낚시'는 어두운 밤 전기차 충전소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 휴머니즘 스릴러 영화다. 오는 6월 14일부터 16일, 6월 21일부터 23일까지 CGV에서 2주간 단독 개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