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외모 신경 써" '핸섬가이즈' 이성민·이희준 콤비가 완성한 살벌 코미디(종합)

'핸섬가이즈'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N현장]

[편집자주]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오른쪽)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오른쪽)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이 환장의 콤비로 나서, 오컬트가 더해진 코미디 영화를 완성해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핸섬가이즈'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박지환, 남동협 감독이 참석했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과 상구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 영화다.

이 작품으로 장편 데뷔하는 남동협 감독은 원작을 가져온 것에 대해 "원작 영화도 충분히 매력 있고 재밌는 영화이긴 했지만 원작 그대로를 한국 영화로 만들기엔 국내 정서와 상충하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했다"라며 "원작에서 좋은 기본 콘셉트와 캐릭터만 최대한 가져오고 전반적인 영화의 톤을 밝히는 각본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 더 단편적인 이야기에서 오락성과 재미를 더하기 위한 오컬트적 장르 요소를 결합하게 됐다"며 "그런 작업 끝에 지금의 '핸섬가이즈' 형태가 완성됐다"고 부연했다.
배우 박지환(왼쪽부터)과 이성민, 공승연, 이희준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박지환(왼쪽부터)과 이성민, 공승연, 이희준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성민은 터프가이 재필 역을, 이희준은 그와 언제나 동행하는 환장의 콤비이자 섹시가이 상구 역을 맡았다.

이성민은 "유독 외모에 신경이 쓰였던 작품이었다"라며 "극 중에서도 저와 희준씨 캐릭터 외모가 중요한 사건의 시작이기 때문에 여러모로 인물을 찾아보고 지금의 재필이라는 캐릭터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영화를 보고 나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며 "스태프분들하고 감독님하고 상의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희준은 "제 외모가 잘 망가지지 않아서 어려웠는데"라며 웃은 뒤, "분장과 의상 스태프의 도움으로 저런 외모를 유지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 촬영할 때 더 좋은, 더 재밌는 애드리브를 찾아가면서 작업해서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남산의 부장들' 이후 재회하게 됐다. 이성민은 "'남산의 부장들'에서 두 인물은 절제돼 있고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연기해야 했다면 이번에는 서로 마음을 열고 서로 빌드업될 수 있게 마음껏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희준도 "20대 어린 시절부터 연극을 해오며 오랫동안 존경하고 함께한 선배님과 같이 연기하는 건 너무 편하다"라며 "서로 좋은 애드리브를 찾는 것에 마음이 열려 있어서 함께 하는 작업이 편했다"고 화답했다.
배우 박지환(왼쪽부터)과 이성민, 남동협 감독, 공승연, 이희준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박지환(왼쪽부터)과 이성민, 남동협 감독, 공승연, 이희준이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서 공승연은 배우 손호준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3월 한 매체는 공승연과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은 완전 사실 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공승연은 대학생 미나로 분했다. 그는 "풋풋하고 동글동글하고 귀여운 느낌을 내려고 증량을 조금 했다"라며 "그리고 연기하면서 가끔 길을 잃을 때 선배님들 도움도 많이 받고, 즐겁게 선배님들과 또래 친구들과 화기애애한 현장에서 열심히 했다"고 했다.

최소장으로 분한 박지환은제복을 입고 할 때 때 현장에서 두 선배님 신분증을 확인하는 장면이었는데, 저도 여러 영화를 해봤지만 '와 이 영화가 어떻게 될까' 생각했다"라며 "제 복장은 경찰 복장이니까 어느 정도 평범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연기할 땐 제복과 상관없이 사건을 이상한 쪽으로 더 밀어 넣을 수 있게, 선과 악도 없는 인물로 만들어 보잔 생각에 즐거웠다"고 되돌아봤다.

끝으로 공승연은 "이 대본을 읽고 감독님이 궁금했고 한국에 없던 코미디라 감독님을 즐겁게 만났다"고 자신했고, 박지환 역시 "기존에 없던 작품, 쉽게 나올 수 없는 감각의 시나리오라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영화는 오는 26일 개봉.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