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부 "고온·장마 대비해 봄배추·무 1.5만톤 수매 비축…장마 이전 완료"

기재차관·농식품차관, 이천 농산물 비축기지 방문

[편집자주]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1일 오후 농작물의 여름철 수급 불안에 대비한 비축현장 점검차 경기도 이천 농산물 비축기지를 방문, 현장 간담회를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6.11/뉴스1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1일 오후 농작물의 여름철 수급 불안에 대비한 비축현장 점검차 경기도 이천 농산물 비축기지를 방문, 현장 간담회를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6.11/뉴스1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과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11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경기 이천 농산물 비축기지를 방문해 농산물 비축 현황을 점검했다.

김 차관과 한 차관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관계자로부터 비축현황과 수급조절 대비 태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저온창고 등 시설 운영 현황을 살폈다. 이어 비축기지에 보관된 배추 등 농산물의 비축현황과 보관 상태도 확인했다.

한 차관은 고온·장마 등으로 인한 수급 불안에 대비해 봄배추·봄무 1.5만 톤에 대한 수매 비축을 추진 중이며, 시장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해 소비자 가격을 안정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농산물 수급조절 여력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배추와 무 수매를 장마 이전에 완료할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김 차관도 "농산물의 적정량 비축 및 적기 방출 등 수급 안정을 위해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물가관계장관회의·차관회의 등 관계부처 간 공고한 협업체계를 통해 농산물의 수급 안정을 위한 생육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급 부족이 우려되는 품목은 선제적인 비축과 할당관세 등 수입을 통해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