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22대 첫 과방위 '반쪽'…與 불참 속 야당 간사만 선임

김현 "여당 간사 선출되면 잘 협의하겠다"

[편집자주]

최민희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최민희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첫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11일 첫 회의를 열어 야당 간사로 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선임했다.

과방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간사 선임의 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민주당의 독단적인 국회 운영에 상임위를 보이콧 하기로 결정한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회의에 모두 불참했다.

간사로 선임된 김 의원은 "방송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통신 분야 이용자 서비스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또 과학기술 분야에서 보다 국민들 이익을 도모할 수 있도록 과방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추후 여당 간사가 선출되면 여야가 잘 협의해서 과방위가 원만하게, 각 당의 이해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이 원하는 바가 결정될 수 있도록 걱정하는 것보다 잘 하고 있구나라는 얘기를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민희 과방위원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첫 회의를 하게 돼서 마음이 무겁다"며 "여야가 동참해 운영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전체회의엔 최 위원장과 김 의원을 비롯해 김우영·노종면·박민규·이정헌·이훈기·정동영·조인철·한민수·황정아 민주당 의원, 조국혁신당 이해민 의원과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 등 야권 위원들만 참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