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감자 팔던 시절 잊고 첨단도시로”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1주년

강원대학교 춘천캠퍼스 백령아트센터서 진행

[편집자주]

제1회 강원특별자치도 도민의 날 경축행사.(강원도 제공)
제1회 강원특별자치도 도민의 날 경축행사.(강원도 제공)

강원특별자치도는 11일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1주년을 맞아 ‘제1회 강원특별자치도 도민의 날 경축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강원대학교 춘천캠퍼스 백령아트센터에서 열린 행사에는 김진태 도지사, 한기호 국회의원, 권혁열 도의장, 신경호 도교육감, 18개 시장·군수, 도민 등 16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진태 지사는 이 자리에서 “오늘은 강원특별자치도의 첫 돌잔치날로 도민의 날이 전에는 7월 8일이었지만 이제는 6월 11일”이라면서 “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해 국회에서 천막농성을 하면서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보냈고 당시 우리는 여야도 없고 영동·영서도 없이 한마음인 덕분에 성공 출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제1회 강원특별자치도 도민의 날 경축행사.(강원도 제공)
제1회 강원특별자치도 도민의 날 경축행사.(강원도 제공)

김 지사는 “세계는 AI(인공지능)시대, AI하면 반도체로 이제는 거대한 흐름에 구경만 하지 말자”며 “감자만 팔던 강원도는 이제 잊고 반도체, 바이오, 미래 차, 수소, 이제는 첨단 미래산업 도시로 가자”고 밝혔다.

이어진 선행도민대상은 봉사부문 전영록 전국이통장연합중앙회 강원도지부장, 나눔부문 김창선 해군 제1함대사령부 정보통신장, 가족사랑부문 한영미 우산동 14통 통장, 고향사랑부문 김미림 용인시 강원특별자치도민회 회장에게 각각 수여됐다.

한편 강원도민의 날은 조선 태조 때 강원도라는 명칭을 얻게된 7월 8일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6월 11일 628년 만에 강원특별자치도가 탄생하며, 강원도민의 날도 함께 변경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