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에쓰오일, 닥터카운영 지원금·이웃사랑 성금 3억2천만원 전달

[편집자주]

11일 울산시청에서 S-OIL 울산복지재단 성금 및 닥터카 운영 후원금 전달식이 열리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11일 울산시청에서 S-OIL 울산복지재단 성금 및 닥터카 운영 후원금 전달식이 열리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S-OIL)은 11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닥터카 운영 지원금 및 이웃사랑 성금 3억2000만원을 울산대학교병원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김두겸 울산시장, 김보찬 S-OIL 울산CLX Head, 정융기 울산대학교병원장, 전영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참석했다.

에쓰오일은 울산대학교병원에 닥터카 운영지원금 1억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2000만원을 각각 전달했다.

울산대학교병원에 전달된 1억원은 도로 위 응급실이라고 불리는 닥터카 운영에 쓰인다.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된 이웃사랑 성금 2억2000만원은 울산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쌀 지원 1억원과 장애인단체 및 시설에 6500만원, 보훈단체 및 호국유공자에 5500만원이 사용될 예정이다.

닥터카는 간호사나 응급구조사만 타는 일반구급차와는 다르게 외과나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탑승해 직접 환자를 처치하며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의료진이 골든 타임 내에 이송 가능하여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울산권역 닥터카는 2017년 9월부터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시범 운영되다 2019년 초 운영비 부족으로 한때 중단됐으나, 같은해 5월 에쓰오일이 지역 사회공헌사업으로 닥터카 운영비 1억원을 후원하면서 운영이 재개됐다.

울산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운영하는 닥터카는 현재 외상전담의 10명, 전담·지원 간호사 등 19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 7년간 165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김보찬 에쓰오일 울산CLX 헤드는 "나눔이라는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울산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도우면서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