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북 교육경쟁력 강화" 서거석 교육감, 연속 공감토크…무주군서 첫 만남

교직원·학부모들과 소통… 9월까지 14개 시·군 순회 예정

[편집자주]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이 11일 무주전통생활문화체험관에서 ‘교육감과 함께하는 공감토크’를 갖고 있다. 공감토크에는 이 지역 교직원과 학부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전북교육청 제공)/뉴스1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이 11일 무주전통생활문화체험관에서 ‘교육감과 함께하는 공감토크’를 갖고 있다. 공감토크에는 이 지역 교직원과 학부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전북교육청 제공)/뉴스1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이 도내 14개 시·군 교직원·학부모들과 연속 공감토크에 나섰다. 첫 시작은 무주군이다.

11일 무주전통생활문화체험관에서 ‘서거석 교육감과 함께하는 공감토크’가 개최됐다. 공감토크에는 이 지역 교직원과 학부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서 교육감은 교육정책과 지역 교육현안에 대한 소통을 위해 공감토크를 추진했다.

이날 서 교육감은 △학력 신장 △교권과 학생인권의 균형과 조화 △미래교육 등 전북교육 대전환을 위한 10대 핵심과제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후 참석자들과 특수교육 지도사 배치, 관사 건립, 체육시설 확충 등 다양한 소재를 놓고 이야기를 나눴다.

공감토크 후에는 무주교육지원청(교육장 김승기)과 무주중학교(교장 김준배)를 방문해 교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서 교육감은 “10대 핵심과제 등 전북교육정책에 어떻게 펼쳐지는지, 보완점은 무엇인지 살펴 현장 중심의 교육정책을 마련하고자 공감토크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학력신장, 수업중심 학교문화 조성, AI미래교실 구축 등 주요 정책이 전북의 교육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더욱 현장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 교육감은 이날 무주를 시작으로 9월까지 도내 14개 시·군을 차례로 방문해 교육가족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