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투르크와 경제협력 '아할 테케'처럼 속도 높여야"(종합)

'비즈니스 포럼'서 기조연설…"함께 할 일 많다"
최고지도자 "양국 경제협력 최근 몇 년간 더 강화"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名馬) '아할 테케'처럼 양국 경제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세계 4위 천연가스 보유국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과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함께 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아할 테케는 국내에서는 삼국지에 나오는 여포나 관우가 탄 '적토마'와 같은 품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에너지 자원 분야 협력을 한층 고도화해야 한다"며 "한국 기업들이 세계 최고 시공 능력으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다수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건설하면서 기술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이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해 투르크메니스탄의 산업 발전에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교역·투자 활성화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며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또 윤 대통령은 지난 2009년 갈키니쉬 가스전과 수도 아시가바트 거리를 오가는 한국산 버스와 택시, 한국어 공부를 하는 투르크메니스탄 청년 등 양국 간 교류 사례를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이 한층 더 가까워진 토대는 앞장서서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력하며 실질적 성과를 만들어낸 경제인 여러분의 노력이 있다"며 연단 위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윤석열 대통령과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인민이사회 의장 겸 국가지도자는 "현재 양국 간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105개 문서가 체결됐다"며 "양국 간 경제협력은 최근 몇 년 동안 더 강화됐다"고 짚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의장은 현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친이자 직전 대통령이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의장은 "오늘 포럼 결과가 투르크메니스탄과 대한민국의 관계를 더 발전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기대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스마트시티 건설 분야에서 한국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관해 발표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체계적으로 준비된 스마트시티 기술력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도시건설의 강점을 통해 한국은 높은 수준의 스마트시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포럼에는 양국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등이, 투르크메니스탄 측에서는 아쉬르굴리 베글리예프 대통령 고문, 바이무라트 안나맘메도프 건설·산업 부총리, 라힘베르디 제파로프 대외경제은행장, 메르겐 구르도프 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