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충북대, 글로컬대학30·통합 추진 상황 공청회·설명회 개최

10일 청주시민·동문 대상 공청회, 11일 구성원 대상 설명회

[편집자주]

충북대학교는 글로컬대학30 사업과 대학 통합 관련 현안 공청회와 설명회를 지난 10일과 11일 잇따라 개최했다.(충북대 제공)/뉴스1
충북대학교는 글로컬대학30 사업과 대학 통합 관련 현안 공청회와 설명회를 지난 10일과 11일 잇따라 개최했다.(충북대 제공)/뉴스1

충북대학교는 글로컬대학30 사업과 대학 통합 관련 현안 공청회·설명회를 지난 10일과 11일 잇따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에는 청주시민과 동문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진행했다. 글로컬대학30 사업 설명과 통합 추진 현황을 안내하고, 대학 통합이 지향해야 할 혁신적 발전 방향 등에 대한 패널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패널 토론에는 충북대 교수회, 직원회, 총학생회 추천인과 지역사회 관련 인사인 △신정규 법학과 교수 △최종호 직원회 사무국장 △안채환 총학생회장 △유광욱 청주시의회 의원 △황동민 총동문회 사무처장 △함창모 충북연구원 충북공공투자분석센터장 등 6명이 참여했다.

자유 토론에서는 시민 등이 참여해 청주에 통합대학 본부가 위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충북지역을 가장 잘 대표할 수 있는 교명인 '충북대학교'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11일에는 오후 4시부터 교원·직원·학생을 대상으로 글로컬대학30 사업과 통합 추진 경과 설명회를 했다. 현재 추진 현황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현장에서 자유롭게 질의받고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지난 3월 통합추진위원회 발대식 후 실무 분과위원회별로 논의한 사항에 관한 추가 질의가 이어졌고, 통합대학의 교명 선정, 유사·중복학과 관련 사안 등에 관한 앞으로의 진행 일정 등 통합 추진과 관련한 구성원의 질문에 우수동 기획처장이 답변했다.

고창섭 총장은 "공청회를 통해 청주시민과 동문이 학교를 아끼고 생각하는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수 있었으며,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과 제안을 통해 교원, 직원, 학생들의 애교심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이틀간 제시된 의견과 제안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활용해 글로컬대학30 사업과 통합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