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작품에 매료, 참여 욕구 폭발" 김규선 밝힌 '스캔들'…파격 격정 멜로 예고까지

[편집자주]

KBS 2TV
KBS 2TV

배우 최웅과 김규선이 '스캔들'의 완벽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오는 17일 처음 방송되는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극본 황순영 / 연출 최지영)은 세상을 갖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벌이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를 다룬 작품이다.

최웅은 극 중 백설아(한보름 분)의 연인이자 문정인(한채영 분)에 의해 배우 지망생에서 슈퍼스타로 등극한 서진호로 등장한다. 서진호는 설아와의 결혼식 당일, 자취를 감추고 성공을 위해 달려가는 인물.

그런 진호를 사랑하게 된 정인 엔터테인먼트 기획 본부장 민주련은 김규선이 연기한다. 그는 엄마인 정인이 자신이 마음에 둔 진호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는 모습을 보며 묘한 질투심에 사로잡힌다.

최웅은 '스캔들' 선택 이유에 대해 "서진호 캐릭터가 과거에 배우가 되고 싶어 하던 나를 많이 닮았다"며 "성공과 출세를 위해 갈망하는 모습이 남자의 가슴을 뜨겁게 하는 뭔가 있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최웅은 서진호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로 성공과 출세, 세 여자라고 밝혔다. 그는 "한 여자를 너무 사랑하지만, 해줄 수 없는 현실에 절망한다"며 "그로 인해 성공과 출세의 본능이 한껏 치솟는다, 이 과정에서 정인, 설아, 주련과 얽히게 되며 세 여자와의 격정 멜로를 그려나가게 된다"고 파격적인 스토리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김규선은 "'스캔들'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인물들과 개성 있는 스토리가 너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작품에 매료됐고 참여하고 싶은 욕구가 폭발했었다, 무엇보다 민주련이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의 특별한 케미도 자랑했다. 먼저 최웅은 "촬영장이 아주 유쾌하고 유연하다"며 "좋은 분위기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고 선배님들이 먼저 리드해주기도 한다, 또한 함께 고민해 주는 동료들이 있어 좋은 그림이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스캔들'은 오는 17일 오후 7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