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4만7000% 이자율로 수억원 챙긴 불법 대부업 일당 검거

[편집자주]

부산 사상경찰서 전경 © News1 윤일지 기자
부산 사상경찰서 전경 © News1 윤일지 기자


최고 4만 7000%의 이자율로 수억원을 편취한 불법 대부업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30대 A 씨 등 6명을 대부업법과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2017년 10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미등록 대부 사무실을 운영하며 대부 광고 명함을 뿌렸다.

이후 연락이 온 피해자 53명에게 총 1억 500만원 상당을 빌려주고 최고 4만 7000% 이자율로 1억 8000만원 상당의 이자를 받았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빚을 갚지 못하면 재대출을 해 이득을 취하면서 추심 과정에서도 협박과 위협 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통장 거래 내용 등을 보고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