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채영, 남편 '돌싱' 루머 해명…"조카와 찍힌 사진 때문에" [RE:TV]

'신발 벗고 돌싱포맨' 11일 방송

[편집자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배우 한채영이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남편을 둘러싼 소문을 해명했다.

지난 11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비범한 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한채영-이병준과 개그맨 임우일이 함께했다.

결혼 18년 차 한채영이 여전히 행복한 결혼 생활을 전하며 부러움을 샀다. 한채영은 결혼 당시 5캐럿 다이아몬드 반지와 2억 원 상당의 외제차를 프러포즈 선물로 받아 화제를 모았다. 한채영은 "사람은 다 다르다, 아무리 부부여도 똑같을 수 없다, 우리는 서로 다른 부분을 인정한다"라며 행복한 부부 생활의 비결을 공개했다.

이어 한채영은 아들이 태어난 이후, 남편과 문자로 싸운다며 아들 앞에서는 절대로 싸운 티를 내지 않는 것이 부부만의 가장 중요한 규칙이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한채영은 엄마를 '공주님'이라 부르는 11살 아들이 준비한 결혼기념일에 감동한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한채영이 남편이 돌싱이며 전처와 사이에 딸이 있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과거 한채영 부부 사이에 여자아이가 함께 있는 사진이 포착돼 남편을 둘러싼 소문이 생겼다고. 한채영은 남편과 사진이 찍힌 당시, 친언니, 조카와 야구를 보러 간 적이 있다고 밝히며 "조카가 남편을 너무 좋아해서 남편과 저 사이에 앉아 있었다"라고 명쾌하게 해명했다. 한채영은 "딸로 오해받은 조카가 지금 고3인데, 만나면 장난으로 '너 때문에 결혼 두 번 한 사람 됐다'라고 한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파란만장 연애 스토리부터 현실적인 조언까지, 게스트 만족 200%를 보장하는 삐딱한 돌싱들의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