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번 포트 잡자' 김도훈호, 중국 상대로 손흥민‧이강인·황희찬 동반 출격

오늘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월드컵 2차 예선
'싱가포르전 1도움' 박승욱, A매치 선발 데뷔전

[편집자주]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거둔 손흥민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2024.3.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거둔 손흥민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2024.3.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1번 포트를 노리는 한국이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최정예 멤버를 내세웠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을 치른다.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2차 예선을 통과한 한국은 이날 승리로 아시아축구연맹(AFC) 내 FIFA 랭킹 3위를 유지, 3차 예선 1번 포트 획득을 노린다.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한국은 완승을 거뒀던 싱가포르전과 비교해 공격과 수비에 각각 1명씩만 바꾸는 등 큰 변화 없이 총력전을 펼친다.

최전방은 싱가포르를 상대로 나란히 멀티 골을 기록한 손흥민, 이강인과 싱가포르전 후반에 교체 투입돼 쐐기 골을 넣은 황희찬(울버햄튼)이 책임진다. 싱가포르전 1골 3도움을 작성한 주민규(울산)는 벤치에서 대기한다.

중원은 변화가 없다.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즈베즈다), 정우영(알칼리즈)이 싱가포르전과 똑같이 호흡을 맞춘다.

수비에서는 한 자리가 바뀌었다.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이 자리했다. 싱가포르전 후반 교체 투입으로 생애 첫 A매치를 경험한 박승욱은 A매치 선발 데뷔전을 치른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낀다.

◇ 중국전 선발 출전 명단

△FW = 황희찬(울버햄튼),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MF = 황인범(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 정우영(알칼리즈)
△DF =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
△GK = 조현우(울산)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