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대통령-투르크 최고지도자 면담…"가스전·플랜트 윈윈 성과로"

갈키니쉬 가스전·키얀리 플랜트 2건 합의서 추가 협력 방안 논의
"문화 인적 교류 양국 미래세대 강력하게 연결하는 촉매되길"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한 호텔에서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한 호텔에서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을 면담하고, 양국 간 우호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와 면담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의 부친이자 전임 대통령이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2022년 11월 상원의장 자격으로 방한한 이후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갑다며, 최고지도자의 한국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 아래 양국 관계가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루어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의 대통령 재임시 시작된 '갈키니쉬 가스전 1차 탈황설비' 사업과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 사업이 양국 간 대표적인 협력 사례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체결한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서'와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 정상화 2단계 협력합의서'가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또 다른 윈-윈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한국 기업들이 에너지, 플랜트 분야를 포함한 투르크메니스탄의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협력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이번 국빈 방문은 양국 관계가 정치, 경제, 문화를 비롯한 포괄적인 협력 관계로 발전해 나아가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된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2건의 합의서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최고위 레벨에서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으며, 합의서에 따른 협력 사업 이후의 추가적인 협력방안에 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갈키니쉬 가스전은 2006년 발견된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09년 갈키니쉬 가스전의 1차 탈황설비를 수주했다.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 등이 주도적으로 건설한 대규모 가스화학 단지이자,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다. 지난 해 플랜트 가동이 중단되자 투르크메니스탄 정부는 3단계의 정상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앞서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현지 브리핑에서 "이번에 플랜트 합의서가 체결됨으로써 양국 간 플랜트 협력이 재시동을 걸게 됐다"고 평가했다. 박 수석은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사업과 키얀리 플랜트 정상화 사업 외에도 우리 기업의 요소·암모니아 비료 플랜트 수주를 위한 우호적 여건이 조성됐다며 60억 달러 규모의 수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통령과 최고지도자 간의 면담에 이어, 윤 대통령 부부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부부는 친교 오찬을 갖고 양국 간 보건 협력, 한국어 교육, 문화 교류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한 대화를 나누며 친분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가 "최근 투르크메니스탄 내에서 한류의 인기가 높아지고 태권도를 배우는 수련생들의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문화, 인적 교류가 양국 미래 세대를 더욱 강력하게 연결하는 촉매가 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