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김정은, 정상회담 앞두고 푸틴에게 축전…'러시아의 날' 축하

조선중앙통신,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아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러시아의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12일)을 하루 앞둔 11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국경절에 즈음해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축전을 보내시었다"라고 보도했다.

축전은 신홍철 주러시아 북한대사가 러시아 외무성(외교부) 인사에게 정중히 전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통신은 축전이 전달된 경로는 상세히 전했지만, 축전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특히 북한과 러시아가 이달 중으로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관련 내용이 축전에 담겼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총비서는 해마다 러시아의 날을 맞아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곤 했다.

러시아의 날은 소련이 무너지고 러시아연방이 설립된 1991년 6월 12일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러시아의 공휴일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