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세계은행, 올해 세계 성장률 2.6% 전망…1월 전망대비 0.2%p↑

미국 성장률 0.9%p 상향한 2.5% 예상…중국은 4.3%로 0.3%p↑
하방 요인 여전히 우세…지정학적 리스크, 고금리 등

[편집자주]

미국 워싱턴DC 소재 세계은행 본사 건물 2022.01.10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미국 워싱턴DC 소재 세계은행 본사 건물 2022.01.10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지난 1월 전망 대비 0.2%포인트(p) 상향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WB는 11일(현지시간) 발표한 6월 세계경제전망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의 예상보다 견조한 성장세가 주된 상향 요인이다.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1월 전망 대비 0.9%p 상향한 2.5%로 예상했다.

WB는 매년 1·6월 2회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한다. 한국 경제전망은 포함되지 않는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했으나, WB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세계경제는 긴축적 통화정책의 영향, 지정학적 긴장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0년대보다 0.5%p 낮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1월 전망 대비 0.3%p 상승한 1.5%로 전망했다. 기대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는 미국과 달리, 유로존은 투자와 수출 성장세가 여전히 저조하고, 일본은 소비와 수출 둔화로 성장세가 약화되는 등 주요국 간 성장 격차는 지속될 것으로 보았다.

올해 유로존의 성장률 전망치는 0.7%를 유지했으나, 일본은 0.2%p 낮춘 0.7%를 예상했다.

 
 

신흥·개도국의 올해 성장률은 1월 전망 대비 0.1%p 상승한 4.0%로 전망했다. 중국은 부진한 건설·설비 투자에도 불구, 연초 수출 호조로 성장률을 4.8%로 0.3%p 상향 조정했다.

인도·남아시아권도 투자 증가로 성장세가 지속되며 1월 대비 0.6%p 높은 6.2% 성장을 전망했다. 동유럽·중앙아시아 지역은 러시아 성장세에 힘입어 성장률을 1월 전망 대비 0.6%p 높은 3.0%로 상향 조정했다. 반면,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된 중동과 사하라 이남 지역의 성장률은 하향 조정했다.

WB는 올해 성장률에 대해 이전보다 상·하방 요인이 보다 균형을 이루고 있지만 하방 요인이 우세하다고 평가했다. 하방 요인으로는 무력 분쟁과 지정학적 리스크 확산, 무역 분절화 및 무역 정책의 불확실성, 고금리 지속, 중국 경기 둔화, 자연재해 등을 꼽았다.

WB는 위기 대응을 위한 신흥·개도국의 정책개선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여전히 높은 물가를 감안해 가격 안정에 중점을 둔 통화정책과 투자 필요성과 재정 지속가능성 간 균형을 맞춘 재정정책 추진을 권고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