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소방수' 김도훈 감독 "행복하고 영광스러웠다…좋은 사령탑 왔으면"

'임시 감독'으로 6월 A매치 2연승 임무완수

[편집자주]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전반전, 대한민국 김도훈 임시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엄지 손가락을 내밀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임시 사령탑으로 '소방수' 역할을 충실히 해낸 김도훈 감독이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소회를 나타냈다. 그는 한국 축구를 이끌 좋은 지도자가 대표팀 정식 감독으로 부임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6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16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결승 골을 터트렸다.

이미 조 1위를 확정했던 한국은 5승1무(승점 16) 무패로 2차 예선을 마쳤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절실한 중국을 상대로 실점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집중력 있게 승리했다는 점에서 축하한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팬들의 많은 응원 덕분에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경기 동안 팀을 지휘했던 그는 태극전사들의 활약상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 감독은 "현재 대표팀에는 빠른 선수들이 많고 역습에 능하며 공을 점유하고 주도할 수 있는 실력이 있다"며 "능력을 발휘하기 위해 공을 점유하면서 포지셔닝, 밸런스를 강조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은 능동적인 축구다. 잘할 수 있는 축구를 살려 나가야 한국 축구가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3월 황선홍 임시 감독에 이어 6월 임시 사령탑으로 팀을 이끌었던 그는 좋은 선수들과 함께한 시간이 행복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를 앞두고 대한민국 김도훈 임시 감독이 선수들을 보며 손뼉을 치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그는 "지도자로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어려운 시기였지만 축구로 받은 사랑을 갚아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고자 했다. (임시 감독을) 승낙하고 팀에 와보니 선수들과 함께한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기뻤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선수들이 프로페셔널 하면서 팀을 위해 희생했다. (앞으로) 팀을 이끌 때 도움이 될 것들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임무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차기 사령탑으로 좋은 지도자가 오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축구에 좋은 감독이 와야 한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임시 감독은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 부담도 있었지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선수들이 잘 해줬다"고 했다.

이어 "난 그저 이끄는 정도였다. 모든 스태프가 잘 지원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다"면서 "(특히) 손흥민이 앞장 서고 경험 있는 선수들이 따르고 새로운 선수들이 함께했다. 덕분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거듭 박수를 보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