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CEO스코어 "올해 공기업 경영평가 한전KPS 1위…석탄공사 최하위"

[편집자주]

한전KPS 나주 본사 © News1 박영래 기자
한전KPS 나주 본사 © News1 박영래 기자

올해 공기업 경영 평가에서 한전KPS가 1위를 차지했다. 대한석탄공사는 최하위 점수를 받았다.

12일 기업데이터 연구소 CEO스코어가 공기업 14곳, 준시장형 공기업 18곳 등 총 32개사의 2022~2023년 결산 기준 경영 데이터를 분석한 '2024년 공기업 경영 평가'에서 한전KPS가 총 689.8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경영 평가는 '2024년 공공기관 경영평가편람'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공시 항목을 바탕으로 재무 부문(500점), 비재무 부문(500점)으로 나눠 진행됐다.

재무 부문 평가 항목은 경영 성과(290점)와 업무 효율(210점)이며 비재무 부문은 채용(130점), 보수 및 복리후생(120점), 환경(120점), 사회(130점)로 구성됐다.

총점 1위인 한전KPS는 업무효율과 채용을 제외한 전 항목에서 상위 5위안에 이름을 올렸다. 경영 성과에서 251.0점을 획득하며 1위를 기록했다. 부채비율 25.52%, 부채·자산비율 20.33% 등 재무 안정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자보상배율은 244.03배로 집계됐다. 보수 및 복리후생(87.6점, 2위), 환경(75.9점, 4위), 사회(94.6점, 5위) 항목에서도 상위권을 기록했다.

해양환경공단은 627.6점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경영 성과 항목에서 214.7점(4위)을 받았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626.7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업무 효율과 환경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1위를 기록한 한국부동산원은 올해 625.2점을 획득하며 4위로 밀려났다. 한국남부발전은 624.3점을 기록, 순위가 12계단 상승해 5위에 올랐다. 업무 효율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대한석탄공사는 236.9점을 받아 최하위를 기록했다. 경영 성과(274점)는 물론 채용(0점), 보수 및 복리후생(48.8점) 모두 전 공기업 중 가장 낮았다.

한국전력공사는 총점 339.2점으로 석탄공사에 이어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한국광해광업공단도 354.3점을 기록하며 하위 3개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한국광해광업공단은 지난해 정규직 21명을 신규 채용하며 채용 부문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