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성북구 청년주택 공사장서 끼임 사고…'심정지' 작업자 병원서 치료

천장 단열재 부착 중 탑승한 고소 작업대 상승해 사고 발생
호이스트와 고소 작업대 충돌 원인…경찰, 사고 조사 중

[편집자주]

성북소방서 제공
성북소방서 제공

서울 성북구의 청년주택 신축공사장에서 끼임 사고가 발생해 중국 국적 작업자 1명이 다쳤다.

12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 40분쯤 성북구 하월곡동의 청년주택 신축공사장 4층에서 천장 단열재 부착 작업을 하던 A 씨(62)가 건물과 고소 작업대 사이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상승하던 호이스트(건설용 리프트)가 고소 작업대와 충돌하면서 A 씨가 탑승한 고소 작업대가 상승해 A 씨가 끼인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심정지 상태의 A 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A 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업무상 과실이 있었는지 여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