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14일 시행…부산시, 전기요금 차등제 논의

제2회 탄소중립녹색성장 정책포럼 개최

[편집자주]

제2회 탄소중립녹색성장 정책포럼 홍보물(부산시청 제공)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이 14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부산시가 분산에너지와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의 역할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을 연다.

부산시는 12일 오전 부산연구원 별관 대회의실에서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 도입을 주제로 제2회 시 탄소중립녹색성장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공공기관, 대학, 기업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기회 창출을 위한 분산에너지와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의 역할을 논의한다. 분산에너지는 전통적인 중앙집중형 전력 수급 시스템에 대비되는 개념으로 에너지의 사용지역 인근에서 생산, 소비되는 에너지다.

주제발표로 분산에너지와 전기요금 차등제의 현실과 전망을 이유수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발표한다.

이어 단일가격시장(CBP)에서 모션별 시장가격제(지역별 차등요금제, LMP)로 전환 시 부산의 대응방안에 대해 김영진 포항공대 석좌교수가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은 원두환 부산대 교수, 이승태 동아대 교수, 설홍수 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번 토론회는 분산에너지법과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에 관심 있는 누구나, 별도의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2일 제31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지역별 생산전력의 계통 상황을 반영해 계통한계가격(SMP, 전력도매가)을 2025년에 차등화하고 원가분석에 기초해 소매 전기요금도 2026년에 차등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동석 부산시 첨단산업국장은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며 "오늘 포럼을 통해 분산에너지와 앞으로 시행될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의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