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전-베트남 전력공사, 신기술·신사업 협력협약

[편집자주]

한국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 News1
한국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 News1

한국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3일간 베트남을 방문중인 김동철 한전 사장은 베트남전력공사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기술, 차세대 전력망 구축 등 신사업 분야 관련 협력협약을 맺고 베트남 내 사업추진 기반 확대에 나섰다.

한전은 지능형 디지털발전소와 송변전 예방진단 시스템, 차세대 배전망 운영시스템 등 신기술 연구성과와 실증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신기술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한전은 베트남 내 한전 최초 발전사업인 응이손 발전소가 위치한 탱화성 정부와 신규사업 협력 기회 발굴을 위한 사업의향서도 교환했다.

이를 계기로 한전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베트남 전력 인프라 시장에서 신기술·신사업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제3위 교역국이자 무역흑자 1위 국가로 한전은 베트남 전력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고려해 후속사업 진출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한전은 베트남 내에서 총 2400MW(메가와트) 발전사업을 건설 및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베트남 민간 발전사업의 약 7.3%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하노이를 포함해 베트남 북부지역 전력수요의 상당 부분을 책임지고 있다.

향후 ESG경영과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에너지신기술,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