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롯데리아 오징어 버거, 출시 당일 목표 판매량 대비 300% 달성

오징어 버거 출시 11일간 누적 판매량 70만개 돌파

[편집자주]

(롯데GRS 제공)
(롯데GRS 제공)

롯데GRS가 운영하는 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 롯데리아는 지난달 30일 출시한 신메뉴 '오징어 얼라이브 버거'가 출시 이후 9일까지 약 11일간 70만개 이상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출시한 왕돈까스버거의 2주간 누적 판매량(55만 개)보다 약 27% 높고, 왕돈까스버거의 1개월 누적 판매량(80만개)에 맞먹는 수치다.

오징어 얼라이브 버거의 출시 당일 매장 판매량은 예상 판매량의 약 300%에 달했다. 출시 당일 영업 매출과 객수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약 34%, 약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부 매장에서 품절이 발생하자 롯데GRS는 공급량 확대 및 조속한 재고 확보를 위한 매장별 원재료 입고량 제한을 결정했으며, 24일 전국 판매를 재개한 이후 판매 종료 기한 역시 조정될 것으로 예측된다.

롯데GRS 관계자는 "올해 선보인 전주비빔밥·왕돈까스버거에 이어 오징어 얼라이브 버거까지 고객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은 것은 롯데리아의 독창적 메뉴 개발력에 대한 고객의 긍정적 반응이라 생각한다"며 "향후 고객이 기대하고 호기심을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메뉴 출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