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대변인 "탈원전 정책, 경남도·창원시 뭐하고 있나" 질타


송고 2020-03-26 15:42

미래통합당 로고. ©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미래통합당 경남도당이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경남도와 창원시를 압박했다.

이재환 통합당 경남도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경남도와 창원시도 정부의 눈치 보지 말고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피해 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대책을 즉각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 노조와 창원상공회의소는 지난 24일 삶의 터전을 지켜달라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이는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인해 발생될 다양한 위기 대응 전략 없이 무리하게 탈원전 정책을 추진한 정부 때문에 생존 위기에 직면한 1만3000여명 노동자들이 제발 일할 수 있게 해달라는 간절한 호소다”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백성은 먹을 것을 하늘로 삼는다’는 정조 임금의 말은 정치가 무엇을 추구해야 될지 알려준다”며 “코로나 사태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도 모자라 생존 위협까지 겪고 있는 그들의 참담함에 경남도와 창원시는 어떤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경영위기를 타개하고자 고정비 절감 등을 위해 지난달 만 45세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접수했다. 전체 정직원 6000여명 중 2600여명이 대상이었지만 500명만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제21대 총선에서 창원 성산구에 출마하는 각 정당의 후보들은 모두 두산중공업의 경영위기를 극복할 방안을 고심하며, 각자 대응책을 내놓고 있다.

rok181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