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호남의 경쟁구도 유지가 호남대통령 만드는 지름길"


송고 2020-03-27 11:58

"호남 개혁적 유권자들이 '킹메이커' 돼야"

천정배 광주 서구을 민생당 의원이 26일 광주 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천정배 의원실 제공)2020.3.26/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천정배 민생당 광주 서구을 후보는 27일 "4·15 총선에서 호남의 개혁적 유권자들이 힘을 합쳐 킹메이커가 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호남에서 연이어 국무총리가 나오고 그 한 분이 유력 대권 주자가 된 것은 4년 전 총선으로 호남이 일당 독점에서 벗어나서 정치경쟁 체제가 됐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호남이 과거처럼 민주당을 묻지 마 '몰빵' 지지를 한다면 다시 민주당의 일당 독점으로 회귀하여 민주당 실세들은 예전처럼 호남표는 무조건 자기 것으로 여기고 타지역 인물을 대선 후보로 세울 것"이라며 "호남 대권 주자는 속된 말로 하면 팽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천정배를 선택해서 호남의 경쟁 구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호남 대통령을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어느 국회의원도 거들떠보지 않던 노무현 후보를 홀로 지지해서 대통령을 만들었던 안목과 경험으로, 반드시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저지하고 호남 대통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천 후보는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열심히 도왔고, 국무총리 인준에서부터 공수처 설치, 검찰 개혁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이 국정 운영을 한 식구로서 뒷받침했다"며 "식구 중에서도 제가 큰형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는 이번에 마지막으로 출마하기로 했다"며 "제게 다시 기회를 주시면 아마도 전국 최다선 의원이 될 것"이라며 "국정 전반의 개혁에 헌신하고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어냄으로써 호남의 낙후와 피폐를 극복할 수 있는 '대도약'을 이뤄내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bei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