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토대종주 4일차…"정치인, 체력 길러야 조는 일 없다"


송고 2020-04-04 21:05

초등학생과 달리면서 안부 묻기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News1 지정운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토대종주 4일차에 접어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회의원의 체력단련을 강조했다. 회의 등에서 잠을 자는 모습을 보이면 안된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4일 전남 구례에서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대종주' 4일차를 진행했다. 전남 구례에서 출발해 전북 남원 춘향골 공설시장에 도착하면서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날까지 총 118.02Km를 달렸다.

이날 안 대표는 한 초등학생을 만나 같이 뛰면서 '개학이 미뤄져서 어떠냐'고 안부를 묻기도 했다. 공설시장에 도착해서는 시장상인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

안 대표는 천리길(400km)의 4분의 1 구간이 지나자 "천리길도 한걸음부터인데 사흘 반 만에 여기까지 왔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정치인은 건강해야 한다. 정치는 우리 국가와 사회를 위한 봉사다. 체력이 좋아야 한다"며 "그래서 달리기를 비롯해 체력을 기르는 것이 정치인의 가장 필요한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그래야 국제회의장 가서 조는 일도 없고, 국내행사에서도 잠자는 일도 없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