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김부겸 패배, 당신 잘못 아냐…더 크게 쓰일 것" 위로


송고 2020-04-19 12:23

21대 총선 '험지 출마' 후보자들들 거명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 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사전투표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내외가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0.4.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신의 잠재적인 대권 경쟁자인 김부겸 의원 등을 비롯해 21대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해 고배를 마신 더불어민주당 후보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박 시장은 19일 오전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이번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대승을 거뒀다. 이 큰 승리를 표현하는 말이 부족할 지경"이라며 "그러나 이번 승리 뒤에는 이른바 험지에서 뛰어주며 기꺼이 패배를 각오한 많은 후보들과 그 후보들을 위해 온 힘을 다해 동분서주한 운동원들, 자원봉사자들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경북의 대표주자이며 가장 유력한 민주당 후보였던 김 의원은 자신의 패배를 '농부는 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 농부는 땅에 맞게 땀을 흘리고 거름을 뿌려야 하는데 농사꾼인 제가 제대로 상황을 정확하게 몰랐다'고 설명했다"며 "그러나 아무도 김 의원이 농부로서 성실하지 않았다거나 상황을 잘 몰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자신(김 의원)이 딛고 선 그 텃밭이 문전옥답이 아니라 황무지인 것을 우리 모두는 잘 알고 있다"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도 탄탄대로를 마다하고 가시밭길로 들어서서 똑같은 말씀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의원님 울지 마십시오.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더 크게 쓰이실 때가 있을 것입니다"라고 위로했다.

또 경남, 울산, 강원 등에서 출마한 후보의 이름을 다수 거론하며 "대부분 한 번도 이겨본 적 없는 곳에서 기적을 만들려고 했던 분들이다. 어쩌면 이 분들의 존재 그 자체가 기적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당선자들이 이 분들의 꿈과 열정을 가슴에 깊이 간직하고 밤낮없이 뛰어야 하는 이유"라며 "낮은 자세로 내 지역구를 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몸을 던져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 다가올 세찬 위기의 국면들에서 우리는 진정으로 승리해야 한다"며 "그것이 국민들께서 안겨준 승리가, 보내준 신뢰가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민주당원으로서, 서울시장으로서 더 열심히 뛰겠다"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우리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다짐했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