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대응 호평·야당심판…뉴스1 여론조사 '총선 적중'


송고 2020-04-19 15:27   수정 2020-04-19 21:35

지난해 12월부터 4월까지 4개월간 여론동향 분석
'정권심판'보다는 '국정안정' 원하는 민심 이어져와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압도적 '여대야소'의 결과로 끝난 4·15 총선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 7차례 걸친 뉴스1 자체 여론조사를 통해 돌아본 결과 '정권심판론'보다는 '국정안정론'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민심의 동향이 실제 투표 결과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4·15 총선 결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포함해 전체 180석의 의석을 가졌다. 반면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의석은 103석에 그쳤다. 정권심판론을 내세운 야당의 참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라는 변수가 등장하면서 애초 여야 어느 한쪽도 승패를 단언하지 못했다.

하지만 민심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여당에 손을 들어줬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민심의 민주당 표 쏠림 현상도 예상됐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사태 긍정평가 정부·여당 지지에 반영…야당심판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총선 직전인 지난 4월6일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8일 공개한 7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총선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2.2%가 '민주당 중심의 여권 정당이 승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래통합당 중심의 야권 정당이 승리할 것'이라는 응답은 14.5%에 그쳤다.

지역구 국회의원 투표와 관련한 질문도 43.2%가 민주당 후보를, 25.3%가 미통합당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었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해 12월 1차 여론조사(엠브레인 의뢰,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1명, 지난해 12월13~14일 실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 결과 국정안정론 57%, 정권심판론 30.1%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선거 기간 내내 야당은 문재인 정권 심판론 및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대위기를 주장하며 한 표를 호소했지만 약 4개월간 국정안정을 원하는 민심은 어느 정도 일관성을 유지한 셈이다.

이런 현상은 총선 최대 변수로 꼽현던 자유한국당과 야권 세력들의 '보수통합' 이후에도 이어졌다.

뉴스1의 5차 여론조사(엠브레인 의뢰,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8명, 2월24~25일 실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33.9%, 미래통합당 지지도는 17.6%, 정의당 6.2%, 국민의당 2.2%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2월 1차 여론조사(민주당 34.3%, 자유한국당 21%, 바른미래당 5.8%)와 비교하면 민주당 지지도는 0.4%p 하락했지만, 보수통합을 이룬 통합당 지지도(17.6%)는 옛 자유한국당의 지지도(21.0%)보다 오히려 3.4%p 하락했다.

야권 내부에서는 보수통합을 통한 지지층 결집과 외연학장까지 기대했지만 기대 효과는 예상보다 떨어졌거나 오히려 반감된 셈이다.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야당심판론이 부각됐다.

7차 여론조사에서 '총선의 의미'에 대해 물은 결과 '정부·여당에 대한 심판'이라는 응답은 36.3%, '야당에 대한 심판'이라는 응답은 38.6%였다.

5차 조사와 비교하면 '정부·여당 심판' 의견은 1.3%p 떨어진 반면 '야당 심판' 의견은 3.3%p 많아졌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사태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높아지며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상승한 것과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7차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57.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이후 뉴스1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선거가 가까워 올수록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호평과 함께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크게 높아지며 여당의 승리를 예고한 셈이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서울 49곳 가운데 41개 지역에서 승리하며 지난 20대 총선보다 6석이나 늘렸다. 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121석 가운데서는 88.4%인 107곳에서 승리했다.

이 같은 민심은 4차 여론조사(엠브레인 의뢰, 서울거주 19세 이상 남녀 1006명, 지난 2월8~9일 실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4차 여론조사에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 20.7%, '잘하고 있는 편' 41.9% 등 긍정 평가가 62.6%로 높게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35.7%다.

정부의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긍정평가는 총선이 다가오며 더욱 올라갔다. 7차 여론조사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질문한 결과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33.2%, '잘하고 있는 편이다'라는 응답이 39.4%로, 이를 합친 긍정 평가는 72.6%에 달했다.

결국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긍정 평가가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도에 반영되면서 여권의 총선 압승은 이미 예고됐었다는 분석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비례정당 투표, 통합당 선전 기대…막판 열린민주당 막말 논란은 변수

뉴스1의 7차 여론조사에서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 더불어시민당을 찍겠다는 응답자가 2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래한국당 20.6%, 열린민주당 8.3%, 정의당 8.1%, 국민의당 4.3%, 민중당 1.1%, 우리공화당·친박신당 0.9%, 민생당 0.8%, 한국경제당 0.2% 순이었다. 기타정당은 4.5%, 없다 및 모름·무응답은 28.0%였다.

뉴스1이 이 여론조사를 토대로 기타정당과 없다 및 모름·무응답층을 뺀 나머지 정당의 지지율 합이 100%가 되도록 보정한 뒤 개정 선거법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수를 계산한 결과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이 각각 16석을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6석, 국민의당 3석 등의 순으로 배분했다.

하지만 총선 결과는 미래한국당 19석, 더불어시민당 17석, 정의당 5석, 열린민주당 3석, 국민의당 3석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정부·여당에 과도하게 힘이 실릴 것을 우려한 중도층 표심이 미래통합당으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

열린민주당의 예상밖의 고전은 선거 막판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의 막말 논란과 민주당 차원에서 열린민주당을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이 맞물리며 민주당 지지층의 열린민주당 분산투표 경향이 흔들린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1~7차 뉴스1 총선 여론조사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