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안국역 100년 기둥에 그려진 독립운동가의 얼굴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1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안국역 대합실에서 열린 '안국역 다시 문 여는 날' 행사에서 독립운동가 후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00년 기둥' 제막을 하고 있다.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독립운동 테마역사로 재탄생한 안국역에는 독립운동가의 얼굴을 100초 동안 만날 수 있는 '100년 기둥'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상하이 청사 대문을 표현한 '100년 하늘문' 등이 설치돼 있다. 지하4층 승강장에는 독립운동가의 업적과 어록을 기록한 '100년 승강장'도 조성했다. 2018.9.18/뉴스1   fotogyoo@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