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빗물펌프장 고립 실종자 수색'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중부지방에 기습적인 폭우가 내린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돼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지하 40m 저류시설 점검을 위해 내려갔다가 1명은 사망, 2명은 현재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9.7.31/뉴스1   photo@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