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거칠어지는 화성-수원 경기

    (화성=뉴스1) 조태형 기자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화성시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 화성 FC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경기에서 화성 선수들이 심판의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2019.9.18/뉴스1   phototom@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