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대구 첫 신종 코로나 확진자, 대구의료원 격리 치료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해외 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처음 신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대구의료원 입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남성이 의료진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2020.2.18/스1   jsgon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