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환호하는 KIA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KIA 윌리암스 감독(왼쪽)을 비롯한 코칭스테프들이 7회초 무사 2,3루에서 득점에 성공한 터커와 최형우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020.8.11/뉴스1   kwangshinQQ@news1.kr

맨 위로